주말이라 그런지 오늘은 일곱시에 밥 달라고 깨우던 아리엘.

친절 하기는.

평일에도 다섯시에 깨우라고.

네시부터 밥 달라고 울지 말고.  

 

밥 잘 먹고 계속 날 따라다니며 예뻐해 달라고 한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눈꼽이야 뭐 타고난 거라 어쩔 도리가 없지만

눈동자 색은 늙어가는 와중에도 점점 예뻐지는구나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긁긁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얼마나 기분이 좋은지 바스코한테 장난도 건다.

작은방으로 간 바스코를 노리며 매복중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힝 기다려도 안나와?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이 타이밍에 바슼 등장.

이러니까 아렐이 너랑 안놀아주지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이건 티벳여우 표정 같음.

 

 

 

'고양이와 함께 > 아리엘&바스코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아리엘 주려고 산 하우스.  (0) 2012.09.05
세탁바구니와 끝방 티비 위  (0) 2012.09.02
요즘 컨디션 굿굿 아렐  (3) 2012.08.25
거실 전등 파괴.  (2) 2012.08.23
망보기  (0) 2012.08.19
변기 앞 매트에서 버티기.  (0) 2012.08.19
by 다랑어。 2012.08.25 09:4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