주말이라 그런지 오늘은 일곱시에 밥 달라고 깨우던 아리엘.

친절 하기는.

평일에도 다섯시에 깨우라고.

네시부터 밥 달라고 울지 말고.  

 

밥 잘 먹고 계속 날 따라다니며 예뻐해 달라고 한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눈꼽이야 뭐 타고난 거라 어쩔 도리가 없지만

눈동자 색은 늙어가는 와중에도 점점 예뻐지는구나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긁긁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얼마나 기분이 좋은지 바스코한테 장난도 건다.

작은방으로 간 바스코를 노리며 매복중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힝 기다려도 안나와?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이 타이밍에 바슼 등장.

이러니까 아렐이 너랑 안놀아주지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이건 티벳여우 표정 같음.

 

 

 

'고양이와 함께 > 아리엘&바스코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아리엘 주려고 산 하우스.  (0) 2012.09.05
세탁바구니와 끝방 티비 위  (0) 2012.09.02
요즘 컨디션 굿굿 아렐  (3) 2012.08.25
거실 전등 파괴.  (2) 2012.08.23
망보기  (0) 2012.08.19
변기 앞 매트에서 버티기.  (0) 2012.08.19
by 다랑어。 2012.08.25 09:43

 

 

 

 

 

 

누리끼리한 사진은 스트로보 안터진 사진인데 안흔들렸어 대박!

'고양이와 함께 > 아리엘&바스코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세탁바구니와 끝방 티비 위  (0) 2012.09.02
요즘 컨디션 굿굿 아렐  (3) 2012.08.25
거실 전등 파괴.  (2) 2012.08.23
망보기  (0) 2012.08.19
변기 앞 매트에서 버티기.  (0) 2012.08.19
바스코가 무서워 하는 유일무이한 인간  (0) 2012.08.19
by 다랑어。 2012.08.23 21:33

 

 

영역에 함부로 침입하는 잠자리떼 경계중

'고양이와 함께 > 아리엘&바스코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요즘 컨디션 굿굿 아렐  (3) 2012.08.25
거실 전등 파괴.  (2) 2012.08.23
망보기  (0) 2012.08.19
변기 앞 매트에서 버티기.  (0) 2012.08.19
바스코가 무서워 하는 유일무이한 인간  (0) 2012.08.19
일요일의 잡샷  (0) 2012.08.19
by 다랑어。 2012.08.19 19:09

 

 

 

화장실 간다던 남동생이 화장실 입구에서 누구와 한참 얘기를 하길래 가봤더니

아리엘한테 비켜달라고 설득중.

전에 뒷통수 빡 소리나게 맞은 적이 있어서 아리엘을 무서워함.

'고양이와 함께 > 아리엘&바스코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거실 전등 파괴.  (2) 2012.08.23
망보기  (0) 2012.08.19
변기 앞 매트에서 버티기.  (0) 2012.08.19
바스코가 무서워 하는 유일무이한 인간  (0) 2012.08.19
일요일의 잡샷  (0) 2012.08.19
핥핥  (0) 2012.08.19
by 다랑어。 2012.08.19 19:08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갔나???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갔다!!!!

 

 

'고양이와 함께 > 아리엘&바스코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망보기  (0) 2012.08.19
변기 앞 매트에서 버티기.  (0) 2012.08.19
바스코가 무서워 하는 유일무이한 인간  (0) 2012.08.19
일요일의 잡샷  (0) 2012.08.19
핥핥  (0) 2012.08.19
아리엘 바스코  (0) 2012.08.17
by 다랑어。 2012.08.19 19:06
| 1 2 3 |