아침에 가면 우렁차게 냐아~~ 거리면서 반겨줍니다.














전엔 자고 있으면 안깨웠는데
요즘은 롯이 보내준 캔을 조공으로 바쳐야 해서 깨워요.





더보기



'고양이와 함께 > 아름다운 곤냥씨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씨씨 제이  (2) 2012.11.04
고새 많이 큰 듯  (10) 2010.06.30
Q: 하루 두번의 포스팅이 가능합니까?  (20) 2010.06.21
그저 코피만이 흐를뿐.  (9) 2010.06.21
과일가게 고양이  (17) 2010.06.19
나비언니네 두번째 날  (11) 2009.04.27
by 다랑어。 2010.06.30 22:16
| 1 2 3 4 5 6 ··· 37 |